장동민→줄리엔강 ‘소사이어티 게임2’ 22人 공개…25일 첫방 [공식입장]

캡처.PNG

남성 14인


– 권민석 (격투기 선수)

– 김광진 (정치인)

– 김회길 (피트니스 모델)

– 박광재 (전 농구선수)

– 박현석 (대학원생)

– 손태호 (직업불명)

– 알파고 (터키 국적의 한국 특파원)

– 유리 (패션모델)

– 이준석 (기업인)

– 이천수 (전 축구선수)

– 장동민 (개그맨)

– 조준호 (유도선수)

– 줄리엔강 (배우)

– 학진 (배우/전 배구선수)


여성 8인


– 고우리 (전 레인보우 멤버/배우)

– 구새봄 (아나운서)

– 김하늘 (변호사)

– 엠제이킴 (격투기 선수)

– 유승옥 (피트니스 모델)

– 정은아 (대학생)

– 정인영 (아나운서)

– 캐스퍼 (래퍼)

꿀잼각 ㄷ 

장현승 이제와서 비스트 탈퇴 심경 밝혀

안녕하세요, 장현승입니다.
긴 글이 될 것 같지만 꼭 전하고 싶었던 제 이야기를 전하고자 합니다.

지난 7년, 탈퇴 전 비스트로 활동하면서 여러분께 너무 과분한 사랑을 받았습니다.어릴 적 TV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가수들이 화려하고 멋있다고 생각했었고, 그때부터 큰 꿈을 가지고 5년의 연습기간을 거쳐 좋은 기회를 통해 멤버들과 함께 비스트로 데뷔할 수 있었습니다.

데뷔를 하고 꿈을 이룬듯 했지만,
활동 당시의 저는 저 나름의 불편함들이 있었고 또 해소되지 않던 음악적 갈증이 있었습니다.
그룹활동과 팀워크를 위한 이해 보다는 제 개인을 고집하는데에 힘을 썼고, 남의 말은 듣고도 곧바로 제 고집과 자존심을 부려 멤버들을 포함한 주변 사람들을 많이 힘들게 했습니다.그렇게 서서히 빚어진 멤버들과의 벽은 너무 두터워졌고 화합을 선택하는 대신 저는 멀어지는것을 선택 했습니다.

그때 이미 저는 스스로를 통제할 수 있는 능력 마저 상실해 무대를 포함한 모든 공식 석상에서까지 불량한 태도를 보이기에 이르렀고 모든 면으로 참 철없었던 제 모습이 젊음을 즐기는거라 착각까지도 했습니다. 어쩌면 그런것들이 멋이라고까지 생각했습니다.지금 보면 많이 후회스러운 모습들입니다.

고집만큼이나 불필요한 자존심이 쎄서 미안하면 미안하다고 말하는게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탈퇴 이후, 저에게 많은 일들이 일었고 겪는 과정이 경험이라기엔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러할때 제 자존심을 내려 놓으니 그동안 치기싫어 버티던 바닥을 칠 수 있었고 , 그렇게 제 나름의 바닥에서 전 깨달음과 자유로움을 얻게 되었습니다.

제 자신은 보지 못하며 남에게 상처들만 남겼습니다.
동시에 저의 경솔하고 이기적인 결정들로 얼마나 큰 상처를 줬는지 이제서야 알게되어 제게 상처 받으신 분들께 정말로 죄송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남자 정장 이너

남자 정장 이너로

반팔입고싶은데 괜찮나요?

이너로 입을 만한 반팔 괜찮은 브랜드 뭐있나요?

아니면 셔츠 추천도 감사드립니다!

전지현·수지·김연아, `2017 광고계 신 트로이카`

8258197c7990618ac1815de7233a1225.jpg 전지현·수지·김연아, `2017 광고계 신 트로이카`…대중 선호도 1·2위

역대 광고계에는 시대별로 트로이카가 있었다. 드라마의 흥행이나 이슈에 따라 뜨고 지는 광고 모델은 언제나 있어 왔지만 이들 트로이카는 장기간 소비자의 사랑을 받으며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곤 했다.

1970년대에는 장미희, 유지인, 정윤희를 트로이카라 일컬었고, 1980년대에는 이미숙, 이보희, 원미경의 3자 체제로 이어졌다. 1990년대에는 김희선, 고소영, 심은하였고, 2000년대에는 소위 ‘태혜지’로 일컫는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을 꼽는다.

이 시대의 대표적인 트로이카로 꼽을 수 있는 광고 모델은 바로 김연아, 전지현, 수지다.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해 10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 이하 코바코)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간 소비자 선호 광고모델’자료에 따르면 여자 모델 선호도 1위는 전지현, 2위는 수지, 3위는 김연아다. 이들이 바로 요샛말로 ‘여자 광고 모델 3대장’이다. 이들은 단순히 장기간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단일 브랜드와 2~3년 이상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상징적인 인물인 피겨퀸 김연아는 국민적인 높은 호감도뿐만 아니라 꾸밈 없고 신뢰감을 주는 이미지로 인해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연아는 매년 연말 코바코가 발표하는 ‘소비자행태조사’의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로 꾸준히 순위권에 등장하고 있다. 2009년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 1위로 뽑힌 이래로 매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지난 해에는 설현에 이어 여자 모델 2위를 차지해 2014년 1, 2위였던 전지현, 수지를 앞질렀다. 

2000년대의 트로이카로 불리던 전지현은 2013년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다시금 반등의 기회를 얻었다. 그 결과 2014년, 2015년 코바코의 ‘소비자행태조사’에서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 1위로 뽑혔다.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결정한 수지는 대표작인 영화 ‘건축학개론’ 이후 14개월간 약 100억 원의 광고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축학개론’에서 얻은 ‘국민첫사랑’ 이미지는 지금도 여전히 유효해 2014년 코바코 ‘소비자행태조사’에서 2위, 2015년 2위, 2016년 4위 등 매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http://naver.me/FxVaFrfF